심비코트®, 급여 확대로 COPD 환자 치료의 폭 넓힌다

김성규 기자l승인2015.04.01l수정2015.04.01 09: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 리즈 채트윈)는 4월 1일부터 COPD  환자에 대한 심비코트 (부데소니드/포르모테롤) 치료 보험급여가 기존 FEV1 (1초간 강제호기량) 값이 예상 정상치의 50% 이하에서 FEV1  60%이하인 환자로 확대되었다고 밝혔다.

세계만성폐쇄성폐질환기구(GOLD) 가이드라인은 심비코트와 같은 흡입형 스테로이드(ICS)가 COPD 급성 악화 빈도수를 줄이는 데 FEV1 값이 예상 정상치의 60% 미만에서 효과가 있다고 (Evidence A) 권고하고 있으며,  국내 진료지침 역시 FEV1이 정상 예측치의 60% 미만이거나 지난 1년 동안 2회 이상 급성악화가 있었거나 입원할 정도로 심한 악화가 있었던 환자(COPD 진료 지침 다군)에서 ICS/LABA 복합제의 사용을 1차 치료로 권장하고 있다.

심비코트는 2003년 국내에서COPD 적응증을 획득 한 이래, 이번 급여 확대를 통해 FEV1 60% 이하인 COPD 환자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되어, 보다 많은 COPD 환자에게 증상 완화 및 악화 예방을 위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급여 확대와 관련해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염호기 교수는 “심비코트는 FEV1이 50%보다 높은 환자가 포함된 3개의 논문(Szafranski (2003) , Calverley(2003) , CLIMB(2009) )을 합하여 사후 분석한 결과 moderate COPD 환자군에서 첫 번째 악화 발생까지의 시간이 위약군 대비 57% 낮았다(hazard ratio 0.43, p=0.002). , ”며 “심비코트 급여 확대는 FEV1 <60% 미만 환자의 치료시 약제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COPD 환자에 있어 폐렴은 환자가 중환자 치료로 가게 하는 등 상당히 큰 부담인데, 심비코트는 타 약제와 달리 폐렴발생을 증가시키지 않으므로 재정적인 절감은 물론 환자의 삶의 질에 기여하는 등 혜택이 클 것” 이라고 말했다.

실제 심비코트의 악화 감소 및 폐렴 관련 안전성은 대규모 글로벌 실생활 연구인 PATHOS 연구를 통해 확인된 바 있다. 심비코트는 플루티카손/살메테롤군 대비 26% 더 적은 악화 발생률과 연관 있었을 뿐 아니라, 플루티카손/살메테롤군 대비 73% 더 낮은 폐렴발생률과 연관 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메디컬부 신찬임 이사는 “COPD 환자들은 증상 완화 외에도 폐렴과 같은 합병증 발생에 대한 고려가 필요한데, 이번 급여 확대를 통해 환자들이 가이드라인 대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COPD는 중증도가 높을수록 의료비용이 상승하는 질환이다. 앞으로도 아스트라제네카는 천식 및 COPD 환자의 삶을 질을 높이고, 국내 COPD 치료 환경을 개선해 치료 효율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COPD 유병률은 40세 이상 성인의 13.4%로, 중등증 이상의 환자는 약 200만명 가까이로 추산되고 있다.  그러나 40세 이상에서 폐쇄성폐질환 유병자 중 2.9%만이 실제 COPD를 진단 받아 낮은 폐쇄성폐질환 인지율을 보였으며, 1.6%만 치료를 받고 있어  치료 환경 개선이 시급한 질환이다.


김성규 기자  healthmnp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1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