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MA, 의사 처방과 제약사 금품 제공 상관관계 연구 결과 발표

정한교 기자l승인2016.0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는 9월 28일,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제약사의 금품 제공과 의사의 처방 패턴을 따져본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연구는 식사 제공이 약 처방량 증가에 직접적인 원인이라 할 수는 없지만 상관관계를 무시 못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연구에선 스타틴, 베타차단제 등의 4개 특정 약물 처방과 관련해, 전체 27만 9669명의 의사에 총 6만 3524건의 금품이 제공된 것으로 조사됐다.

제공된 금품의 95%가 식사였고, 평균 20달러(한화 약 2만 2300원)에 못 미쳤다.

해당 내용을 담은 논문은 미국의학협회 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 8월호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에는 2013년 메디케어(노령층 의료지원제도)에 청구된 의사들의 약물 처방 데이터와 미국연방보건당국의 '오픈 페이먼트 프로그램(Open Payments Program)'에 보고된 금품내역을 토대로 분석을 실시했다.

처방률 분석에 포함된 약물은 4개. 스타틴을 비롯한 베타차단제,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 억제제와 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ARBs), 항우울제인 SSRI와 SNRI였다.

각 계열별로 로수바스타틴, 네비볼롤, 올메살탄, 데스벤라팍신(desvenlafaxine)의 처방률이 동일 계열에 속한 제네릭 제품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제약사의 식사 제공이 확인된 경우 기타 다른 스타틴에 비해 로수바스타틴의 처방은 18%가 높았으며, 베타차단제 가운데 네비볼롤은 70%가 많았다.

이어 ACE억제제와 ARB에선 올메살탄의 처방이 52%, 다른 SSRIs와 SNRIs와 비교해 데스벤라팍신의 처방률은 218%가 앞섰다.

또 추가적으로 20달러가 넘는 식사를 제공한 경우엔 더 높은 처방률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연구의 교신저자인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UCSF) 의과대학 R. Adams Dudley 교수는 "제약사의 식사 제공이 유명약의 처방률을 높이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면서 "다만 이번 결과가 이 둘 사이의 상관관계를 확인한 것이지 인과관계를 입증한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정한교 기자  hanin33@nate.com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1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