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오래 잘수록 비만율 높아진다

반면, 적게 잘수록 식욕 억제 호르몬 감소 박제성 기자l승인2017.02.20l수정2017.02.20 10: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잠자는 시간이 하루 9시간 이상인 사람은 비만 위험이 적정 시간 수면을 취하는 사람에 비해 두 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9시간 이상 오래 자는 사람의 비율은 6시간 미만 자는 사람 비율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20일(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박승우 교수팀이 지난 2007부터 2009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토대로 20∼64세 남녀 1만2,688명의 수면 시간과 비만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의 나이를 기준으로 20∼44세 젊은 층과 45∼64세 중년층으로 나눴다.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 미만이면 짧은 수면, 6∼8.9시간이면 적정 수면, 9시간 이상이면 긴 수면으로 분류했다.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사람을 비만으로 간주했다.

전체 대상자 중 79.9%가 적정 수면, 13.7%가 긴 수면, 6.4%가 짧은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긴 수면을 즐기는 사람이 짧게 자는 사람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셈이다.

이번 연구 대상 전체의 비만율은 27.8%였다.

20∼44세 젊은 층에서 긴 수면자와 짧은 수면자의 비만 위험은 적정 수면자의 각각 2배·1.4배였다.

이런 경향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뚜렷했다.

이 연령대 여성에서 긴 수면자와 짧은 수면자의 비만 위험은 각각 2.4배ㆍ1.6배에 달했다.

45∼64세 중년층에선 수면 시간과 비만의 상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남성이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고 있거나 학력이 낮은 사람의 비만율이 높았다"며, "비만한 사람은 정상 체중자에 비해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았다"고 지적했다.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식욕 억제 호르몬이 감소해 공복감이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일본 연구팀은 풀이했다.

일본 와세다(早稻田)대학 스포츠과학학술원과 가오헬스케어 식품연구소 연구팀은 건강한 20대 초반 남성 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3일간 매일 7시간씩 잠을 잔 남성과 3시간 반씩 잠을 잔 남성의 혈중 호르몬 농도 차이를 비교했다.

3일 연속 3시간 반씩 잠을 잔 남성은 7시간 수면을 취한 남성에 비해 식욕을 억제하는 작용을 하는 호르몬의 혈중농도가 10% 이상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비만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제성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0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