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음료·탄산음료 1병이 하루 권장 당류 채우다

유음료가 평균 당류 함량 26.6g로 가장 높다 박제성 기자l승인2017.02.21l수정2017.02.21 18: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시판 음료 한 병의 평균 ‘당류’ 함량이 21g으로, 한 병만 마셔도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새로 권장한 하루 당류 섭취 제한량(25g 이내)의 84%를 채우는 것으로 밝혀졌다.

탄산음료는 pH(수소이온농도)가 2.0으로 치아침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음료, 과·채음료·혼합음료·과·채주스는 pH가 3.1∼3.7로 치아침식 가능성이 있는 음료로 추정됐다.

21일(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동남보건대 치위생과 이선미 교수팀이 시장 점유율 등을 고려해 시판 중인 음료 7종 52개 제품의 영양 성분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사한 시판 음료의 100㎖당 평균 열량은 43.1㎉였다.

이중 열량이 가장 높은 것은 유(乳)음료(85.8㎉). 시판 음료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00㎖당 16.8㎎이었다.

평균 나트륨 함량에서도 유음료가 100㎖당 49.2㎎으로 최고치를 보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유음료는 단백질·지방 함량도 다른 음료에 비해 높아 에너지 공급원으로 추천할 만한 음료이다"라고 평가했다.

시판 음료 1병(또는 캔)당 평균 당류(설탕 등 단순당) 함량은 21.0g(0∼45g)이었다고 밝혔다.

1회 제공량(1병)당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음료는 유음료(26.6g), 다음은 탄산음료(25.0g), 과·채음료(21.5g), 과·채주스(20.0g), 혼합음료(17.3g), 액상커피(13.7g), 액상차(13.0g) 순이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WHO는 하루 총칼로리 섭취량의 5% 이내(25g)를 당류에서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며, "이를 기준으로 하면 유음료나 탄산음료를 1병 마시면 WHO의 하루 당류 섭취 제한량을 초과하는 셈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번에 조사한 시판 음료의 평균 pH(수소이온농도, 수치가 낮을수록 산성이 강함)는 3.9로 산성을 나타났다.

음료를 마실 때 치아표면과 접촉하는 음료의 낮은 pH는 치아침식증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pH가 3.0 미만이면 치아침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음료, pH가 3.0∼3.99이면 치아침식 가능성이 있는 음료로 평가됐다.

이번 연구에서 탄산음료의 pH는 2.0으로 치아침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음료로 확인됐다.

과·채음료(pH 3.1), 혼합음료(pH 3.6), 과·채주스(pH 3.7)도 치아침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음료를 마시는 동안 음료가 치아표면에 접촉하는 시간은 극히 제한적이기 때문에 음료가 치아침식에 치명적인 요인이라고 할 수는 없다"며, "음료의 섭취량이 많고 섭취 빈도가 잦은 것은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치아우식증(충치)ㆍ치아침식증의 유발 요인 중 하나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치위생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제성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0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