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륨 배출 칼륨이 가장 높은 반찬은 '콩조림'

나트륨 함량이 가장 많은 음식은 '풋고추된장무침' 박제성 기자l승인2017.03.03l수정2017.03.03 13: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시민이 즐겨먹는 김치를 제외한 반찬류 가운데 나트륨이 가장 많이 든 것은 '풋고추된장무침'인 것으로 밝혀졌다.

반대로 나트륨이 가장 적게 함유된 반찬은 ‘시금치나물’이었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2015년 4∼6월 서울시내 백화점·대형마트·재래시장에 위치한 반찬가게에서 포장 판매된 조림류 8종(38건)·무침류 7종(34건)·나물류 7종(20건) 등 모두 22종(92건)의 반찬을 직접 산 뒤 나트륨·칼륨 함량과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서울지역 유통 반찬류의 나트륨, 칼륨 함량 및 식중독균 오염도 조사)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번 연구에서 100g당 평균 나트륨 함량이 높은 반찬은 풋고추된장무침(1,763㎎)이었고 멸치조림(1,419㎎), 파래무침(1,348㎎), 쥐치포조림(1,128㎎), 깻잎무침(1,101㎎), 콩조림(1,018㎎) 순이었다.

이들 6개 반찬은 모두 100g당 나트륨 함량이 1,000㎎을 초과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풋고추된장무침은 고추에 침지된 된장 때문에, 멸치조림과파래무침은 원재료가 바다에서 채취되기 때문에 나트륨이 많이 함유된 것으로 여겨진다"라며, "해산물이 원재료인 음식을 조리할 때는 충분히 세척해야 나트륨을 줄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22종의 반찬류 중 100g당 나트륨 함량이 최저인 것은 시금치나물(384㎎)이었으며, 시래기나물(457㎎), 고사리나물(472㎎), 도라지무침(494㎎) 순으로 나트륨이 적게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연구팀은 혈압을 올리는 나트륨의 체외 배설을 돕는 칼륨 함량도 함께 검사했다.

반찬류 중 100g당 칼륨 함량 최고는 '콩조림'이었다.(820㎎) 이어, 시금치나물(655㎎), 파래무침(490㎎), 무말랭이무침(482㎎)도 상대적으로 칼륨 함량이 높은 반찬에 속했다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콩조림, 파래무침은 칼륨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높은 반찬으로, 콩조림을 만들 때 간장 등 양념류를 적절하게 사용해 파래는 충분히 세척한 뒤 조리에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반찬류 중 100g당 칼륨 함량 최저는 '고사리나물(44㎎)'이었다. 콩나물과 시래기나물의 100g 당 칼륨 함량도 모두 100㎎ 이하였다라고 밝혔다.

한편, 반찬류의 1회 제공량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나물류 192∼310㎎, 무침류 179∼405㎎, 조림류 175∼284㎎이었다.

1회 제공량을 기준으로 하면 나트륨 함량이 최고인 반찬은 파래무침(405㎎), 최저인 반찬은 진미채조림(175㎎)이었다라고 전했다.


박제성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0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