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의원, "안전상비약, 편의점 판매 후 부작용 급증"

"공급량 증가하면서 부작용 역시 3배정도 늘어" 김성규 기자l승인2017.10.11l수정2017.10.11 09: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2년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했던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공급량과 부작용 건수를 분석한 결과, 부작용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표했다.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공급량은 2012년 194만개에서 2016년 1,956만개로 1,762만개 증가한 반면 약국의 공급량은 2012년 59만개에서 2016년 50만개로 줄었다.

문제는 이 기간 동안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안전상비의약품 13종에 대한 부작용 보고건수가 2012년 124건에서 2016년 368건으로 3배정도 늘었다.

또한 해열진통제로 유명한 A의약품도 편의점 공급량이 2012년 34만 4,519개에서 2016년 595만 9,028개로 증가하는 동안 부작용 보고 역시 2012년 55건에서 2016년 107건으로 두배 많아졌다.

이에 정춘숙 의원은 “이명박 정부시절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늘리겠다며 도입한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면서까지 의약품 접근성을 늘려야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다.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춘숙 의원은 “진정으로 국민 건강을 위한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깊이 고민해 조속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규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7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