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법안 뇌물사건' 수사 촉구

비대위, 국민 건강권 볼모로 한 상식 벗어난 행위 김용희 기자l승인2017.10.11l수정2017.10.11 1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성명서를 통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법안 발의 대가와 관련한 억대 뇌물사건에 대해 엄중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인재근 의원, 김명연 의원의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입법시도는 음양오행(陰陽五行)과 기(氣)에 근거한 기본적 원리가 완전히 다른 한의학을 공부한 한의사들에게 현대 의학적 원리에 의해 사용되는 현대의료기기를 사용케 하는 것으로, 한의학의 기본 원리를 포기하고 현대의학을 전공하지 않은 무자격자에게 사실상 의사에게 부여된 의료행위를 하게 하자는 국민 건강권을 볼모로 한 상식을 벗어난 이해할 수 없는 행위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특히 의문투성이의 법안 발의가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의사협회와 국회의원 사이의 억대의 검은 돈 로비의 결과라는 정황이 수사기관에서 확인된 만큼, 계좌추적 등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사실로 인해 13만 의사는 국민들과 함께 분노와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비대위는 "최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입법 관련 검은 돈 거래 사건은 국민의 생명권을 매매한 사건으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높은 만큼 관련자를 즉각 구속 수사할 것은 물론,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법안은 억대의 금품거래의 대가로 범죄행위이고 수사대상이 된 만큼 해당 범죄 법안은 즉각 폐기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충격적인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 무고한 국민의 생명을 거래 대상으로 하는 추악한 입법 거래 사건이 다시는 이 땅에서 재발되지 않도록 이 사건의 진상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지는 날까지 13만 의사와 국민들과 함께 강력한 투쟁과 모든 노력을 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김용희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7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