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의약품 안전성 입증 의무화,식약처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 후속대책

구대곤 기자l승인2018.09.27l수정2018.09.27 07: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 후속대책,업체 안전성 입증 의무화,식약처

의약품 심사규정 개정,1300여곳 규제 대상 포함 예정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 후속대책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앞으로는 제약회사들이 의약품에 함유된 유전독성 및 발암물질에 대한 안전성 입증 자료를 의무적으로 제출하게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이러한 내용이 담긴 '의약품 품목허가·신고·심사규정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식약처의 개정안은 제약사가 의약품의 품목허가·신고·심사 시 원료의약품 제조공정에 사용되는 시약, 출발물질, 중간생성물질 등의 안전성 입증자료를 제출토록 했다.

유전독성이나 발암물질의 경우 발암확률 1/10만 수준 이하로 관리된다는 사실도 입증해야 한다.

의약품에 남아 있거나 혼입될 수 있는 납, 카드뮴, 비소, 수은 등 금속불순물 역시 제조공정을 고려해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했다는 자료도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는 최근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로 국민 불안이 가중됨에 따라 의약품 심사자료 요건을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가입에 따라 국내 의약품 불순물 관리 수준을 국제 기준에 맞추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

현재 식약처는 발사르탄 내 NDMA 기준을 0.3ppm 이하로 관리하고 있으나, 안전성 입증자료 제출 요건과 금속불순물 관리기준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진 않아 왔다.

식약처은 이번 안전관리 강화 조치로 의약품 품질을 확보하는 한편 국민건강에 해를 끼치는 요인의 차단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식약처는 해당 개정안이 시행되면 의약품 제조사 634개와 의약품 수입업체 693개가 규제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개정안은 의견 수렴을 거쳐 고시될 예정이다.

전체 개정안은 고시 후 시행하되 의약품의 안전성을 입증해야 하는 의무가 담긴 규정은 고시 후 1년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된다.

 


구대곤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대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1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