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플 검사용 '라돈침대' 매트리스, 아직도 KINS에

지난 5월 입고, 지역주민, 연구원 등 주변 피폭 우려 전승재 기자l승인2018.10.09l수정2018.10.09 19: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5월 입고된 일명 '라돈침대'의 매트리스가 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 이하 KINS) 체육관에 4달 넘게 방치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월 KINS는 매트리스에 대한 안전성 분석(라돈 및 토론 농도 분석)을 위해, 일부 침대 샘플을 반입하여 측정 했다. 이에 지난 5월 23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이하 30km연대)는 매트리스 반입 반대 시위를 KINS 정문에서 갖기도 했다.

▲ 지난 5월 23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이하 30km연대)가 KINS 정문 앞에서 '라돈침대'매트리스 반입 반대 시위를 가졌다.

하지만 4개월이 넘은 현재까지도 매트리스는 KINS의 체육관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월 당시 KINS가 30km연대의 ‘매트리스 반입 반대 질의요구’에 대한 답변에 의하면,”반입된 침대샘플 일체를 대진침대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지난 8일 본지의 확인결과 매트리스는 아직 KINS의 체육관에 방치 중이었다. 아직 샘플 조사를 위해 수집된 매트리스의 폐기 방침이 수립되지 않았다는 것. 이같은 KINS와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의 안일한 행정처리가 주민들의 불안을 키운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30km연대 이경자 집행위원은 "대전에 살고 있는 주민으로서 안전 검사를 이유로 어떤 계획이나 안전한 장소, 안전 대책 없이 체육관 등에 방사능 오염 매트리스를 쌓아 놓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KINS안에는 어린이집이 있고, 바로 옆에 대전과학고와 인근 아파트 단지가 있다"고 매트리스에 의한 방사능 피폭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또한, 관련 전문가에 의하면 "현재 KINS와 원안위의 매트리스 수거 시 이동방식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며, "매트리스 반입 시 비닐로 싸서 반입을 진행했는데 이는 파손이나 운반 작업자의 방사능 피폭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은 안일한 행정처리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매트리스 처리에 대한 주민과 원안위측의 대립도 심화 될 전망이다. 원안위는 당진을 방문해 주민을 만나 당진항에 쌓여있는 리콜된 매트리스 처리에 대해 별 다른 대책을 내세우지 않은 채 주민 설득에만 주력하는 모양새이며, 당진 주민들의 반발은 커져가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어 갈등이 심화 될 것으로 관련 전문가는 지적했다.


전승재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1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