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내년부터 목욕탕 수질 기준 강화

순환여과식 욕조수 관리 등 목욕탕 수질 기준 강화 서병국 기자l승인2018.12.28l수정2018.12.28 1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법령상 '레지오넬라균' 검출 기준치를 최초로 도입하는 등 내년부터 목욕장(목욕탕/찜질방)의 수질 기준이 강화된다고 밝혔다.

현행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기 사용한 목욕물을 순환/여과해 다시 사용하는 '순환여과식 욕조'의 경우, 순환과정에서 욕조수를 소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근 법정 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 신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목욕장 욕조수가 레지오넬라균 전파의 주요 위험요인 중 하나로 파악되고 있어, 관리 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레지오넬라증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경미한 독감(발열, 근육통)증상으로 그칠 수도 있으나, 심각한 레지오넬라 폐렴 감염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이 감염병은 50세 이상, 만성폐질환, 암, 당뇨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면역저하자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또한, 냉각탑수, 목욕장 욕조수, 건물의 냉온수 등 인공으로 만들어진 시설의 물에서 증식한 레지오넬라균이 작은 비말(에어로졸) 형태로 호흡기로 흡입돼 감염이 발생한다.

보건복지부는 레지오넬라균 소독을 위해 유리 잔류 염소농도 기준을 정해 소독의 실효성을 높이고, 매년 1회 레지오넬라균 측정, 저수조청소, 수질 관리사항 게시 등 목욕장 수질 관리를 위한 영업자 준수사항을 신설해 수질 관리를 강화하고, 위반 시 행정처분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편, 복지부는 목욕물에 높은 수준의 염소농도를 유지하도록 할 경우, 냄새 및 피부질환 등 이용객에게 불편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사)한국목욕업중앙회의 의견을 수렴해, 영업자의 선택에 따라 염소소독 이외에 자외선/오존 살균도 가능하도록 했으며, 시행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유리 잔류 염소농도 등 관리기준을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개정안에는 숙박업소의 청소 용구를 화장실과 객실용 등 용도에 맞도록 구분해 사용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행정처분 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서병국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9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