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국내 최고령 86세 환자, 장기 기증"

뇌출혈 후 뇌사 판정 받고 간(肝) 적출."기존에는 83세" 헬스미디어l승인2019.10.02l수정2019.10.02 07: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대서울병원 "국내 최고령 86세 환자, 장기 기증"

뇌출혈 후 뇌사 판정 받고 간(肝) 적출."기존에는 83세"

이대서울병원(원장 편욱범)은 최근 병원 내 장기이식센터에서 국내 장기기증 사례 중 최고령인 86세 환자가 뇌사 판정 후 장기를 기증하고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장기기증자인 故 윤덕수 씨는 지난 9월 23일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이대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됐고, 외상성 뇌출혈 진단 후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에 윤덕수씨 유가족은 “고인은 평소 나눔을 좋아하고 선한 삶을 살았다”며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혔다.

이대서울병원(사진) 장기이식센터는 9월 24일 윤 씨의 장기 중 간(肝) 기능이 잘 유지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고,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장기기증 절차를 통해 장기 적출술을 시행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0세 이상 고령 기증자는 모두 16명으로 윤씨 이전에 최고령 장기 기증은 83세였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그동안 83세 기증자는 여러 명 있었으나 86세 기증자는 처음”이라면서 “평소 건강관리가 잘 되면 고령일지라도 기증이 가능하며, 나이는 그야말로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헬스미디어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9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