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청와대-한의협 '정책거래' 유착의혹 해명 요구

의협 "정부 즉시 대대적인 감사 진행해야" 윤하늘 기자l승인2019.10.07l수정2019.10.07 16: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지난 4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협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7일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4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가 첩약 급여화를 두고 청와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 발언의 녹취도 공개됐다. 

의협은 "한의협과 청와대가 서로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국민건강을 도외시한 채 문케어 지지와 첩약 급여화를 '맞교환'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밖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의협은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한의협 임원의 발언을 통해 구체적으로 이진석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이 최혁용 회장과 한의협 임원들과의 만남에서 첩약 급여화를 약속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날 한의협 관계자는 복지부에서 반대하더라도 청와대의 지시이므로 첩약 급여화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

의협은 "이는 청와대 비서관이 주무부처가 반대하는 정책의 시행을 약속했고 지시가 이뤄질 것이라고 한 것으로, 이진석 청와대 비서관과 청와대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한의학에 대해 꾸준하게 문제를 제기해 왔음에도 정부는 언제나 한방을 비호하고 옹호하기에 바빴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의 즉시 대대적인 감사를 요구했다.

의협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첩약 급여화와 관련해 청와대 이진석 비서관과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물론, 한방정책을 주도하는 복지부 한의약정책과와 한의약정책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보건복지부는 즉시 추진중이던 첩약 급여화를 중단하고 이미 급여화돼 있는 한방의료행위에 대해서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하늘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하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9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