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환자들 잇단 기부 실시

치료받은 의사들도 후원금 참여 윤하늘 기자l승인2019.11.08l수정2019.11.08 16: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은 치료받은 환자들이 정성어린 의료서비스에 대한 감사와 첨단의료 발전을 위해 써달라는 마음을 담아 잇달아 기부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에 거주중인 김승구(64) 씨는 최근 1천만 원을 병원 발전기금으로 후원했다. 전직 공무원인 김 씨는 올해 담낭염으로 입원, 조직검사 결과 악성종양이 아닌 것으로 확진받았다.

김 씨는 치료/입원 과정에서 주치의인 허영회 교수(간담췌외과)의 친절한 보살핌에 감명받아, 최근 아내와 함께 병원을 방문해 암연구 발전기부금을 전달했다.

지난 7월에는 뇌종양 치료를 받은 광주의 모병원 의사가 1천만원을 기부했다. 병원장인 정신 교수(신경외과)로부터 수술받고 빠른 회복세를 보인 이 의사는 자신을 돌봐준 의료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후원대열에 동참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광주의 척추질환 전문병원인 '새우리병원' 김인환 원장이 1억 원의 후원금 증서를 전달했다.

김 원장은 지난해 화순전남대병원에서 간암 진단을 받고 치료해오다 올해 초 두 딸이 간을 기증해 간이식 수술을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김 원장은 "장기이식 등의 의료시스템 강화와 인재육성, 연구와 진료발전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기부취지를 밝혔다.

정신 원장은 "치료받은 이들의 기부가 이어져 더욱 뜻깊고, 큰 보람을 느낀다. 빠른 쾌유와 건강 회복을 기원한다"며, "입원환자들이 경험한 의료서비스 평가에서 전국 국립대병원 중 으뜸으로 뽑힌 글로벌 병원으로서, 암치유와 암정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윤하늘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하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19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