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총파업 예고,회원 85% 투쟁 참여 의사 밝혀

의사협회 2만6809명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발표 구대곤 기자l승인2020.07.22l수정2020.07.22 18: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의사협회 총파업 예고,회원 85% 투쟁 참여 의사 밝혀

의사협회 2만6809명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발표

대한의사협회 회원중 85%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첩약급여화,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 신설, 원격의료 정책 강행 시 반대 투쟁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4일부터 일주일 동안 진행한 의료 4대악 대응에 대한 대회원 설문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하고 90%이상이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고 밝혔다.

의협은 첩약급여화,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 신설, 원격의료를 4대 악으로 규정하고 있다.

의사협회의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2만6809명이 참여했으며 이 중 개원의와 봉직의 비중이 각각 44%, 34%로 가장 많았고 의대 교수도 2175명이 의견을 개진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90% 이상의 의사들이 정부가 추진 중인 4대악 정책에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었다.

이같은 설문조사를 토데로 의사협회는 이들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할 예정이다.

정부가 그럼에도 4대악 정책을 밀어붙인다면 85%가 투쟁에 참여하겠다고 답했으며 투쟁 방법에 대해서는 43%가 전면적인 투쟁 선언과 전국적 집단행동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29%는 수위를 점차 높이는 방식의 단계별 투쟁, 23%는 의협의 결정에 따른다고 답했다.

한편 투쟁 없이 정부와 대화를 선택한 의사는 5%(1329명)에 불과했다.

의사들이 '투쟁'에 참여하는 이유는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의사로서의 책무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대한 정당한 저항 ▲최선을 다해 진료할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을 위해서라는 순으로 나타났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정부 행태에 경종을 울리는 경고의 메시지라면서 상임이사회 의결 후 대의원회에 4대악 의료정책 저지 투쟁 참여에 대해 서면 결의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총파업을 하면 한 번으로 결정될 게 아니라 여러차례 파업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투쟁 방식은 정부 태도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회장은 파업은 수단이고 목표 자체가 아니라면서 대의원 의결까지 완료되면 시한을 두고 대정부 요구사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대집 회장은 투쟁 의지를 재확인하고 진정성을 확실히 하기 위해 설문조사의 정치적 해석을 경계하고 그런 의미로 내년 상반기 치러질 차기 회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최 회장은 차기 회장에 출마하기 위해 4대악 의료정책에 대한 투쟁을 적극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하고 있다는 것은 억측이라면서 회장 재선을 노린다든지와는 무관하다. 41대 의협회장 선거에 나오지 않을 것이고 임기 안에 4대악 의료정책 문제를 반드시 마무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대집 회장은 우리나라 의사들의 정당한 보상체계 단초 만들기, 형사적 책임에서 면책될 수 있는 의료분쟁특례법 발의, 의사면허관리기구 만들기 위한 초석 놓는 작업을 임기 내에 추진해 나갈 것 이라고 덧붙였다

 

구대곤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대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정인목  |  편집인 : 정인목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0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