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대한심장학회 최다논문기록 19년 연속 수립

65차 추계학술대회에서 전체 논문의 23%에 달하는 61편 발표 정재영 기자l승인2021.1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과장 윤남식 교수)와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교수)는 지난 16일부터 3일간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65차 대한심장학회 온라인 추계학술대회에서 단일 의료기관으로서는 가장 많은 총 61편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총 270편 논문의 23%에 달하는 것이며, 이로써 전남대병원은 지난 2003년부터 19년 연속 최다논문 발표라는 놀라운 기록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이같은 연구 성과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를 치료하고 심장중재술을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는데다, 우수한 의료진을 비롯한 과와 센터 구성원들의 체계적인 팀웍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전남대병원의 의료수준을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드높이는 계기가 되었으며, 향후 국립심혈관센터 설립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학회에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간호사와 의료기사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먼저 심장센터 외래 김정심 간호사는 '여성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다중 위험인자를 동반한 환자의 예후', 조미영 간호사는 '비폐쇄성 관상동맥을 보이는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흡연의 영향', 심초음파실 조은영 간호사는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술받는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폐동맥 고혈압의 영향'이라는 주제로 각각 연제발표했다.

그리고 심도자실의 박수환 의료기사의 '일차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술받는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스타틴 효과', 이두환 의료기사의 '스텐트 재협착 병변에 대한 약물용출 풍선도자효과', 진영훈 의료기사의 '관상동맥내 니코란딜 투여 후 IFR 및 FFR의 진단적 가치' 발표도 화제를 모았다.

심혈관융합연구센터 연구진의 발표도 큰 호응을 얻었다.

기해진 연구교수가 '혈관 석회화 예방에 대한 히스톤 디아세틸라제 8의 효과'를 발표했으며, 이어 박대성 연구교수의 '전자 빔을 이용한 심혈관 스텐트 개발', 김재운 연구원의 '생분해성 심혈관계 스텐트에서 이온 적용 표면 효과', 중국연변대학에서 연수 온 한웅의 연구원의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술받은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에서 프라수그렐과 티카글레르 효과 비교'가 이어졌다.

또 백리연 연구원의 '프로코 카테츄산의 심장 비대 억제 효과', 조정미 연구원의 '심부전 모형에서 히스톤 디아세틸라제의 심부전 치료 효과', 오미숙 연구간호사의 '위험인자가 없는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의 특성', 손보람 연구간호사의 '한국인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16년간 위험인자의 변화' 등의 발표가 있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1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