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발명의 날' 기념 사내 행사 진행

"전 세계 40여 개 국가에서 신약 특허의 불을 밝히다"...특허전략 공감 형성 및 신약개발 의지 다져 정재영 기자l승인2022.05.19l수정2022.05.19 08: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18일,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임직원들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본사에서 세계 지도에 전구를 밝히는 세리머니를 진행하며 혁신 신약 개발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혁신신약 연구개발 전문 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KOSDAQ 288330)는 5월 19일 제57회 발명의 날을 맞아 경기도 성남시 소재 본사에서 임직원 대상 사내 기념 행사를 지난 18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제약·바이오 산업에서의 특허 전략의 중요성과 회사의 주요 개발 과제 관련 특허 현황에 대한 임직원 인지도 제고 교육과 더불어, ▲유기적인 혁신 신약 연구·개발을 위한 사내 직무발명 보상제도 설명회 및 ▲특허 전략을 고려한 신약 개발 의지를 다지는 기념 행사로 구성됐으며, 지적재산권 관련 담당자인 김병규 IP(지적재산) 담당 디렉터와 전략 총괄 임종진 부사장이 발표를 이끌었다.

첫 순서로 제약·바이오 산업 특허의 특수성 및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주요 특허 전략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 김병규 IP 디렉터는 "제약·바이오 산업에서의 특허는 긴 개발 기간 대비 (특허) 권리를 독점할 수 있는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다는 특수성이 있다"라며, "당사에서 효율적인 개발을 주요 가치로 강조하고 있듯이, 환자의 안전을 기하면서도 지체 없는 신약 개발 과정을 거쳐 독점 기간을 최대한으로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하며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전략, 연구, 사업 개발, 임상 개발 및 특허 담당 부서간의 전방위적이고도 유기적인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최근 미국과 한국 등 다수의 국가에서 등록을 완료한 BBT-176(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의 물질 특허 사례를 중심으로 BBT-401(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등의 주요 특허 등록 현황 및 향후 전략에 대해 공유했다.

이어 임종진 전략 총괄 부사장은 브릿지바이오의 주요 개발 후보물질이 전세계적 미충족 의료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계열 내 최초, 혹은 계열 내 최고 의약품을 지향하고 있듯, 특허 전략 역시 글로벌 블록버스터 약물로서의 개발을 염두에 두고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음을 전했다.

행사 말미에는 발명의 날 사내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들이 세계 지도에 전구를 밝히는 세리머니를 통해 특허 전략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는 당사의 신약 개발 의지를 되새겼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이사는 "제약·바이오 산업에서의 기술이전(라이선스아웃)을 포함한 사업 개발은 결국 해당 과제에 대한 특허 실시권과 재무적인 보상의 거래이기 때문에, 효율적인 특허 전략에 기반한 사업 수행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주요 연구·개발 파이프라인과 관련된 특허 전략을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직무 발명 성과에 따라 회사가 임직원과 관련 보상을 공유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직무발명 보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회사는 지속적인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양질의 특허 확보를 꾀하며, 임직원 역시 성과 보상에 따른 연구의욕 고취 및 발명의 질 향상을 도모하여 혁신 신약 연구개발 바이오 기업으로서의 사업 선순환 구조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2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