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연구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논문 게재

성형외과 박준호, 박지웅 교수팀, 당뇨발과 음압상처치료 관련 연구 발표해 정재영 기자l승인2022.09.27l수정2022.09.27 11: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성형외과 교수 연구팀(박지웅 교수(좌), 박준호 교수(우)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정승용) 성형외과 교수 연구팀(박준호 교수, 박지웅 교수)이 최근 ‘당뇨병성 족부병증(당뇨발)’에서 결손부위 재건을 위한 피판술 시행 후 음압상처치료를 이용한 피판 관리의 효용성을 규명한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 수술 후 플랩 관리를 위한 새로운 NPWT(음압상처치료) 시스템의 개략도.

음압상처치료는 음압이 제어되는 진공 장치에 연결된 밀봉 스펀지를 이용해 상처에서 배출되는 체액을 제거하고 조직의 변형을 통해 상처 치유를 촉진하는 비침습적 중재 시술을 말한다. 

기존의 피판 수술 부위 관리에 비해 감염 우려가 적고, 혈류를 최적화해 창상치유에 도움을 주는 장점도 있다.

이번 연구는 연구팀이 지난 2021년 11월 SCI급 국제학술지인 '메디슨(Medicine)'에 발표한 바 있는 '피판술 후 음압상처치료를 이용한 피판 관리의 효용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전시켜 혈관이 좋지 않은 당뇨발 환자에서도 치료의 안정성을 규명한 데 의의가 있다.

▲ CT(컴퓨터 단층 촬영) 혈관 조영 소견. 압착의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특징적인 페디클 플랩이 확인됐다. 각 페디클의 직경을 측정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A) NPWT 시스템 적용 전 DD* = 3.07mm (B) NPWT 시스템을 적용한 후, DD = 3.00 mm. DD* = 발등동맥의 직경

연구팀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2021년 8월까지 당뇨발 재건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후향적 분석을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 음압창상치료 적용군은 기존의 일반적인 피판 모니터링군과 비교했을 때, 문합 혈관의 손상이 없고, 합병증 발생의 위험이 유의하게 낮았으며, 모니터링에 소요되는 평균 시간 또한 2.6배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준호 교수는 "상대적으로 혈류가 좋지 않은 당뇨발의 재건수술 후 피판 부위의 적절한 관리는 수술의 성공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음압상처치료를 이용한 피판 모니터링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향후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해당 모니터링 기술이 널리 적용된다면 당뇨발 및 피부결손 환자의 수술 예후를 향상 시키는 동시에 의료진의 부담을 덜어주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세계적 권위를 가진 학술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2022년 9월 게재됐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2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