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KHF 2022에서 '스마트 물류' 선보여

스마트 물류 이송 카트와 AGV 로봇, 관제센터 체험할 수 있게 해...심포지엄 통해 경험도 전달 정재영 기자l승인2022.09.30l수정2022.09.30 09: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은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K-HOSPITAL FAIR 2022, KHF 2022)에서 '스마트 물류' 혁신 사례를 선보인다.

삼성서울병원은 개원 이래 '지능형 병원'을 선포하며 의료계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왔으며, 지난 2019년 개원 25주년을 맞이해 '첨단지능형 병원'을 선포하며 진료, 환자 서비스, 물류, 운영 자원 등 병원 전방위에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DX)'을 이어나가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DX 과제 중 대표적인 '스마트 물류' 혁신은 AGV(Automated Guided Vehicle) 로봇 기반 야간 자동 배송으로 각 진료 현장에 필요한 진료 재료를 매일 자동 공급하는 시스템으로, 병원 현장 의료진이 기존 인편 위주 물류 업무에서 벗어나 환자 진료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진료 환경을 구현한다. 

삼성서울병원 스마트 물류 모델은 보건복지부 및 보건산업진흥원 주관 '2021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사업'에 선정돼 1년 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금번 박람회 '스마트병원 특별관' 구성에 참여,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자리가 됐다.

현재 스마트 물류 모델은 삼성서울병원 본관 병동 전체에 확산되었을 뿐만 아니라 타 병원까지 전파한 대표적인 성공 사례이며, 각 병원 규모와 상황에 맞게 맞춤형 솔루션을 시행하고 실제 진료 현장에 적용할 수 있게 고도화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금번 박람회 특별관에서 삼성서울병원은 스마트 물류 모델을 실제 선보인다. 

관람객은 물류를 이송하는 스마트 기능이 탑재된 카트와 이를 이송하는 AGV 로봇이 구동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물류와 로봇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관제센터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9월 30일 오후 2시에는 행사장 내 진행하는 '제1회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확신 심포지엄'이 열린다. '스마트병원 선도모델이 전하는 메시지'를 주제로 한 스마트 물류 구현 사례 강연을 통해 구체적인 추진 내용과 실제 경험을 들을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금번 KHF 2022를 통해 삼성서울병원 '스마트 물류' 모델을 포함한 첨단 지능형 병원 혁신 사례들이 의료계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 병원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서찬덕  |  편집인 : 서찬덕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1016호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2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