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 '세계 성장의 날' 기념 사내 캠페인 개최

세계 소아 성장의 날을 맞아 국내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들의 바른 성장을 응원해 정재영 기자l승인2023.09.20l수정2023.09.20 09: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9월 20일 세계 소아 성장의 날(Growth Awareness Day) 을 맞아 국내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 환자들을 응원하는 'New Generation in Growth'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세계 소아 성장의 날은 아이의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바른 성장의 중요성에 대해 알리고, 성장호르몬 분비 장애 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내분비질환자지원 국제연합(ICOSEP, International Coalition of Organizations Supporting Endocrine Patients)에서 지정한 날이다.  

이번 캠페인은 저신장의 원인이 되는 성장호르몬 결핍증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국내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들의 건강을 응원하고자 마련됐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이날 임직원을 대상으로 성장호르몬 결핍증의 주요 증상과 올바른 치료 방법 등의 질환 정보를 담은 인포그래픽을 전시하고 교육 자료를 전달했다. 

또한 임직원들은 국내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들이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질환을 극복하고 건강하게 자라 꿈을 이룰 수 있기를 응원하는 친필 메시지를 작성했다. 

성장호르몬 결핍증은 늦게 치료를 시작할수록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감소되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장기간 치료를 받아야 하는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들에게 치료 순응도를 지키는 것은 성공적인 치료의 필수 요소 중 하나이다.

이에 글로벌 화이자에서는 저신장증의 진단 지연과 치료 순응도 개선 문제를 이해하고 더 나은 개선 방안을 고찰하기 위한 '성장 장애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도전과제 해결' 백서를 발간한 바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또한 주 1회 성장호르몬 제제 '엔젤라(성분명 소마트로곤)'의 보험 급여 출시에 이어, 엔젤라 투여 환자들을 위한 카카오톡 채널 '성장일주'를 개설하는 등 질환 인식 제고와 순응도 개선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엔젤라'는 뇌하수체 성장호르몬 분비장애로 인한 소아(만3세 이상)의 성장부전 치료에 대해 2023년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으며, 2023년 9월 1일부터는 해당 역연령의 3퍼센타일 이하의 신장이면서, 2가지 이상 성장호르몬 유발검사로 확진되고, 해당 역연령보다 골연령이 감소된 만 3세 이상 성장호르몬 분비장애 소아환자에게 급여가 적용됐다.  

카카오톡 채널 '성장일주'는 성장호르몬 제제의 투여 일정 관리 및 투여 용량을 기록하고 관리할 수 있으며, 투약 관련 용품과 자가주사 교육 프로그램 신청까지 모두 가능하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성장호르몬 결핍증 치료에 사용되는 주 1회 주사하는 엔젤라® (성분명 소마트로곤)를 국내 공급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21개국의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 환자 228명이 참여한 임상연구에 따르면, 12개월 시점의 주 1회 엔젤라 투여군(0.66 mg/kg/week)의 연간 키 성장 속도는 10.10 cm/year로 매일 투여하는 성장호르몬 제제(9.78 cm/year)와 비교해 비열등한 효과와 유사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 대표 김희정 전무는 "성장호르몬 결핍으로 인한 저신장 소아는 정확한 진단 후 빠른 시기에 성장호르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점에서 기존의 매일 투여 제제 대비 연간 주사 횟수를 365회에서 52회로 줄인 엔젤라의 급여 출시로 치료 접근성이 더 높아져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한국화이자제약은 환자와 보호자를 위해 질환 인식 제고와 치료 순응도 개선에 기여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3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