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더 이상 두려운 암 아니다

글 ㅣ 김주상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헬스미디어l승인2024.07.10l수정2024.07.10 09: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김주상 교수

국내 사망원인 1위는 단연 암으로, 한 해 전체 사망자 5명 중 1명 이상이 암으로 사망한다(2022년 통계청 기준 22.4%). 

그 중에서도 폐암은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인데, 국내를 포함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암 사망률 부동의 1위를 차지한다(간암(19.9명), 대장암(17.9명), 췌장암(14.3명), 위암(13.9명) 등이 뒤를 잇는다). 

실제 2022년 국내 폐암 사망자는 1만 8,584명으로 전체 암 사망자의 22.3%를 차지했으며, 인구 10만 명 당 사망자 역시 36.3명으로 단연 많았다. 

폐암이 무서운 암으로 꼽히는 이유는 조기진단이 어렵고 생존율이 낮다는 데 있다. 

실제 폐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초기 발견이 쉽지 않은데, 조기에 진단되는 환자는 전체의 5~15%에 불과하며,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진행된 경우가 많다. 

또 폐암으로 진단받고 5년 이상 생존할 확률은 38.5%에 불과한데(2017~2021년 기준), 그마저도 다른 장기로 전이된 4기 이상 전이성 폐암은 5년 생존율이 10% 아래로 뚝 떨어진다. 

이는 전체 암의 5년 생존율 72.1%보다 턱없이 낮은 값으로, 그만큼 치료가 힘들고 생존율이 낮은 암이 폐암이다. 

그러나 최근 폐암 치료에 표적 항암치료나 면역 항암치료 등 새로운 항암 전략이 속속 등장하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폐암은 더 이상 두려운 암이 아니다"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인데,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고, 금연과 검진을 통한 예방과 조기 발견으로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폐암 치료는 면역항암제가 표준치료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암 치료의 글로벌 가이드라인으로 불리는 'NCCN 가이드라인'에서도 전이성 비소세포폐암의 표준치료로 면역항암제를 권고한다.

치료 성적에서도 눈에 띄는 성적표가 속속 발표되고 있는데, 최근 세계폐암학회가 발표한 면역항암제 1차 치료의 장기 생존 치료 성적을 보면 4기 비편평비소세포폐암 환자가 1차 치료로 면역항암제 병용 치료 시 생존 기간이 기존 10.6개월에서 22개월로 2배 증가했고, 2년간 면역항암제 1차 치료를 완료한 환자의 80.4%가 4년간 생존했다. 

국내 4기 이상 전이성 폐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10%에 못 미친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면역항암제가 보인 성과는 눈부시다. 

더불어 수술 후 재발이 높은 2, 3기 환자에 대한 수술 전·후 항암치료가 도입되며 수술 후 재발률을 낮추는 새로운 치료 방법이 속속들이 연구되고 있고, 곧바로 현장에 적용되고 있다.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닌 극복할 수 있는 병이 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이는 앞으로 폐암 진단을 받았다고 낙담하거나 실망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며, 당뇨병이나 고혈압이 완치되지 않는 병이라 하더라도 병원에 열심히 다니면서 잘 조절하면 되는 것처럼 폐암도 자기가 가지고 있는 병 중 하나로 생각하고 본인에게 맞는 치료를 선택해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헬스미디어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4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