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폐질환 오인할 수 있는 '공황장애', 증상과 치료법

글 ㅣ 순천향대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 헬스미디어l승인2023.09.05l수정2023.09.05 10: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순천향대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

직장인 K씨는 최근 갑자기 극도의 불안이 찾아와 '마치 죽을 것 같은' 공포감을 겪었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도 특별한 이상이 없자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고, 그 결과, 불안장애의 일종인 '공황장애'라는 진단을 받았다.

가슴이 뛰고 숨이 막히는 증상 등으로 심장질환이나 폐질환으로 오인할 수 있는 '공황장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공황장애는 갑자기 극도의 불안과 이로 인한 공포를 느끼는 질환으로, 갑작스럽게 나타난 불안이 수분에서 수십 분간 지속되다가 가라앉는 것이 여러 번 반복된다. 

공황발작이 오면 심계항진, 발한, 떨림, 후들거림, 숨 가쁨, 답답함, 흉통, 메스꺼움, 어지러움, 멍함, 공포, 감각 이상 등 증상이 나타난다.

공황장애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공황장애가 상대적으로 잘 알려져, 제대로 된 진단 없이 스스로 공황장애라고 진단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증상이 비슷한 다른 질환일 수도 있으므로,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에 가서 상담 후 적절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참고로 공황장애는 주로 임상적인 면담을 통해 진단하며, 증상이 심장질환이나 폐질환과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처음에는 신체적인 질환으로 인한 증상은 아닌지 검사를 진행한다.

다행히 공황장애는 약물 치료 시 효과가 좋은 편이다. 

약물치료는 보통 항우울제로 알려진 SSRI 등 약물이 효과가 좋은 편이지만,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시간이 걸리는 편이어서 초반에는 항불안제 등 효과가 빠른 약물과 같이 사용하는 편이다. 

그 밖에 증상이 나타났을 때 몸의 여러 근육을 긴장시켰다가 이완시키는 '이완요법' 등을 사용할 수 있다.

공황장애 환자는 공황발작이 일어났던 상황을 과도하게 회피하게 돼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가 많다. 

이때 치료를 유지하면서 담당 전문의와 상의하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 공황장애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알려진 스트레스, 술, 과도한 카페인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약물치료로 공황장애가 호전되기 시작하면, 임의로 약물을 중단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 경우 제대로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되므로 약물 복용에 대한 의사결정 시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황장애는 스스로 '죽지 않는 병'이라는 믿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신체검사를 통해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을 인지하고 계속해서 주지하면, 상대적으로 빠르게 신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또, 공황발작이 시작되었을 때 신체 반응을 줄이기 위해 편안한 마음을 갖고 이완하는 것이 좋다.


헬스미디어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3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