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성큼 다가온 가을, 오랜 기침엔 ‘기관지확장증’ 의심
기상청은 이번 주말 비가 내린 뒤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가을 날씨가 시작될 것으로 예보했다. 사계절 변화가 뚜렷한 대한민국의 가을은 최근 기상이변 등으로 9월 말 내지 10월 초순에 시작된다. 여름과 겨울 사이 가장 짧은 계절로 알려진 가을은 큰 일교...
헬스미디어  2023-09-15
[사설] 심장‧폐질환 오인할 수 있는 '공황장애', 증상과 치료법
직장인 K씨는 최근 갑자기 극도의 불안이 찾아와 '마치 죽을 것 같은' 공포감을 겪었다.병원에서 검사를 받아도 특별한 이상이 없자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고, 그 결과, 불안장애의 일종인 '공황장애'라는 진단을 받았다.가슴이 ...
헬스미디어  2023-09-05
[사설] 뇌졸중 원인 될 수 있는 희귀질환, '모야모야'
뇌혈관이 좁아지면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에는 두통, 팔·다리 마비, 감각기능 저하, 언어·시각 장애 등이 있다.혈관을 통해 뇌에 원활히 공급돼야 할 산소와 영양분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을 때 나타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는 ...
헬스미디어  2023-09-01
[사설] 자궁근종 치료의 선택지 넓히는 하이푸 시술
자궁근종은 자궁에 발생하는 가장 흔한 양성 종양으로 세계 여성의 68%에게 발생한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환자수가 늘어나는 추세로 2022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 동안 국내 자궁근종 환자수는 매년 12%씩 ...
헬스미디어  2023-08-30
[사설] '더 글로리'로 보는 학교폭력
드라마 ‘더 글로리’의 주인공은 학교폭력의 피해자다. 폭력을 견디지 못해 자퇴해야만 했던 18세 소녀는 서른여섯 살이 되어 자신을 괴롭혔던 가해자들 앞에 나타난다. 철저하게 준비한 주인공의 통쾌한 복수, 그것이 바로 ‘더 글로리’에 열광하는 이유다. ...
헬스미디어  2023-08-25
[사설] 폐암 더 이상 두려운 암 아니다
폐암은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이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 암 사망률 부동의 1위를 차지한다. 2021년 국내 사망 원인 통계에서도 폐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인구 10만 명 당 36.8명으로 가장 높다. 반대로 폐암을 진단받고 5년 이상 ...
헬스미디어  2023-08-25
[사설] 자외선 노출 잦다면 얼굴‧손‧발에 생긴 점 주의 깊게 살펴야
햇빛에 자주 노출되면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에 이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그중에서도 검버섯, 사마귀, 점, 피부염 등으로 오인할 수 있는 ‘피부암’에 대해 순천향대 부천병원 피부과 이설희 교수와 알아본다. 이설희 교수는 “피부암은 눈에...
헬스미디어  2023-08-11
[사설] 갑자기 목에 멍울이 만져진다면?
두경부(頭頸部)는 위, 간, 유방 등 이름만 들어도 이해가 되는 장기와 달리 영역을 이르는 말이다. 머리(頭)와 목(頸)을 중심으로 가슴, 폐 위쪽으로 눈과 뇌를 제외한 부분(부위)을 의미한다. 입, 코, 목, 혀가 모두 여기에 속하고, 먹고 말하고 ...
헬스미디어  2023-07-21
[사설] 삼복(三伏), 건강하고 알차게 보내는 ‘보양법’
에는 ‘하서의보기(夏暑宜補氣)’, ‘여름 더위에는 마땅히 기(氣)를 보충해야 한다’는 말이 담겨있다. 가장 더운 삼복(三伏)을 잘 활용해 기를 보충하면 건강하게 여름을 잘 보내는 것은 물론 겨울철 질병까지 예방할 수 있다. 삼복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헬스미디어  2023-07-11
[사설] 빨갛게 부어오른 피부, 모기가 아닌 햇빛이 원인?
여름에는 강한 햇빛에서 벗어날 수 없다. 태양광선은 파장에 따라 자외선, 가시광선, 적외선으로 구분된다. 그중 오존에 의해 차단되지 않은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우리의 피부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경희대병원 피부과 신민경 교수는 “뙤약볕에 피부가 ...
헬스미디어  2023-07-06
[사설] 휴가철 야외 응급상황 시, 이것만 꼭 기억하세요!
소방청이 조사한 ‘2021년 구조활동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응급 구조건수는 약 80만 회로 1일 평균 2,190건을 기록했다. 계절별로는 여름이 37.2%로 가장 많았는데, 특히 본격적인 휴가 시즌인 7월은 전월대비 63.8%나 증가한 10...
헬스미디어  2023-07-04
[사설] 60대 이상 손 떨고 행동 느려지면 파킨슨병 의심해야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박정수(62․남, 가명)씨는 길에서 택시를 잡기 위해 손을 들려고 하면 동작이 너무 느려 이미 택시가 지나가 버리기 일쑤다. 또 전신의 경직이 심해져 항상 납복을 입고 있는 것처럼 몸이 무거워서 일상생활이 힘들다.파킨슨...
헬스미디어  2023-06-21
[사설] 안구건조증, 적절한 치료와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 중요
우리의 눈은 항상 촉촉하게 젖어있어야 눈을 깜빡거리고 움직일 때 불편함이 없다. 그러나 눈을 촉촉하게 적셔서 편안한 눈상태를 유지해주는 눈물층의 양과 질이 감소하거나 변동이 생겨 눈물층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안구건조증이라고 한다.안구건조증의...
헬스미디어  2023-06-14
[사설] 황반변성 환자, 우울증도 조심해야
나이관련 황반변성 환자의 우울증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안과 강세웅·김상진·임동희 교수, 황성순 임상강사와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데이터를 바탕으로 나이관련 황반변성 환...
김성규 기자  2023-05-03
[사설] 늘어나는 노인 인구, 꼭 필요한 예방접종은?
대한민국이 빠르게 늙어가고 있다. 통계청 추계를 보면 국내 65세 이상 인구(고령인구)는 2020년 815만 명에서 2025년 1000만 명, 2035년 1,500만 명을 각각 넘어설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국내 고령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
김성규 기자  2023-04-21
[사설] "폐암, 더 이상 두려운 암 아니다"
폐암은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이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 암 사망률 부동의 1위를 차지한다. 2021년 국내 사망 원인 통계에서도 폐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인구 10만 명 당 36.8명으로 가장 높다. 반대로 폐암을 진단받고 5년 이상 ...
헬스미디어  2023-04-19
[사설] "망막박리, 빠른 치료가 중요"
직장인 이 씨(남·54)는 올해 초 눈앞에 먼지가 떠다니고 불빛이 깜빡거리는 듯한 증상을 느꼈다. 하지만 단순히 눈이 피로하다고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러나 증상이 계속되자 동네 안과를 찾았고 ‘망막박리’라는 진단을 받았다. 급하게 수술이 필...
헬스미디어  2023-04-17
[사설] 햇빛은 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
국내 발병률이 낮아 서구의 암으로 인식되고 있는 ‘피부암’,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쉽게 피부암 환자를 접할 수 있다. 환자는 늘고 있지만 다른 암에 비해 알려진 정보가 많지 않은 상황. 발병 원인은 다양하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는 바로 ‘자외선’...
헬스미디어  2023-04-03
[사설] 손이 저린 증상과 함께 손목 통증 발생 시 ‘손목터널증후군’ 의심해 봐야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송곳 아이언’이라 불리는 고진영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 월드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을 거머쥐었다. 고진영의 우승은 작년 이후 1년 만이다. 지난해 여름부터 손목 통증으로 부진에 빠졌기 때문이다. 이러...
헬스미디어  2023-03-13
[사설] 콩팥, 지중해식 식단으로 관리하세요
매년 3월 둘째 주 목요일은 콩팥(신장) 질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예방을 위해 세계신장학회와 국제신장재단연맹(IFKF)이 정한 ‘세계 콩팥의 날’이다. 우리 몸속 노폐물과 불필요한 수분을 제거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콩팥은 고령화 시대와 함께 이...
헬스미디어  2023-03-0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3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