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인 줄 알았는데 급성 신우신염...주의 필요해

글 ㅣ 강릉아산병원 비뇨의학과 김한권 교수 헬스미디어l승인2024.01.04l수정2024.01.04 09: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강릉아산병원 비뇨의학과 김한권 교수

20대 직장인 여성 A씨는 최근 고열과 함께 옆구리가 아파 독감인 줄 알았다. 

그러나 약을 먹어도 증상이 낫지 않고 심해지자 응급실을 방문했고 검사 결과 '급성 신우신염'이란 진단을 받았다. 

급성 신우신염이란 요로감염의 일종으로 신장에 감염이 발생한 것을 의미하며, 세균에 의한 감염이 원인으로 혈관을 통해 세균혈증이 발생하는데 원인균의 85%는 대장균이다. 

이는 오한, 발열 및 신장이 있는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가져오는데, 증상이 독감과 비슷해 일반인은 착각할 수 있다.

급성 신우신염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는 또 다른 특징을 지니는데, 실제로 지난 11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여성 환자는 16만 8,496명으로 급성 신우신염 전체 환자 수(21만 5,655명)의 78%를 차지한다.

이렇게 여성 환자 수가 많은 이유는 해부학적 구조상에 있다.

급성 신우신염은 세균이 항문에서 요도 방광ㆍ요관 신장으로 이동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해부학적 구조상 여성이 남성보다 요도 길이가 짧고 질, 항문과 가까워 남자보다 요로감염이 쉽게 일어난다.

급성 신우신염은 방광염 등 하부요로감염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 변비, 소변 참기, 요실금 등이 있다면 상대적으로 급성 신우신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당뇨 등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 발생과 재발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

재발이 자주 되는 경우 염증으로 인해 신장의 기능을 담당하는 사구체 등 여러 기관에 손상이 누적되는데, 이는 신장의 위축이나 염증이 발생한 신장의 기능 저하를 발생시켜 만성 신부전을 유발할 수 있다.

급성 신우신염은 오한, 발열, 옆구리 통증 외에도 방광염과 동반 시 빈뇨, 배뇨통, 구토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한다.

따라서 증상이 발생하면 병원을 방문, 요검사, 요배양검사, 혈액검사, 컴퓨터 단층 촬영(CT) 등을 시행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원인균을 확인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경구 항균제나 해열제를 복용하는 것으로도 치료할 수 있지만, 38.5℃ 이상의 발열이 있는 경우 입원해 주사 항균제 및 치료를 받고 급성기를 지나가는 것이 좋다.

예방법으로는 변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식이 조절이 필요하다. 

여성의 경우 소변을 지나치게 참지 않는 게 중요하고 대변을 닦는 방향을 질 부위에서 항문 쪽으로 향하는 등 생활 습관을 바꿔야 한다. 

요실금이나 당뇨가 있다면 적절한 치료와 조절이 필요하다. 

더불어 충분한 물을 섭취함으로써 방광에 있는 균을 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연초 잦은 모임으로 인한 과도한 음주 및 수면 부족은 몸의 면역력 저하를 가져올 수 있어 급성 신우신염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헬스미디어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4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