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대응 교훈 보고서' 발간

대한민국, 9개 교훈 중 4개 교훈에서 모범 사례로 평가돼 정재영 기자l승인2024.03.18l수정2024.03.18 1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월 7일 '미래 호흡기감염병 팬데믹 대비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교훈(Learning from Covid-19 for future respiratory pathogen pandemic preparedness)' 보고서를 발간했다. 

동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과정 중 얻은 교훈을 전세계적으로 공유해 향후 팬데믹 가능성이 높은 호흡기 감염병 대유행 대비에 활용될 수 있도록 권고됐다.

먼저, 세계보건기구(WHO)는 ❶방역역량 및 인프라에 대한 사전 대비·투자, ❷全사회적·국제적인 협력, ❸취약 계층의 우선적인 보호, ❹신속한 대응과 변화하는 유행 상황에 맞는 대응을 4가지 핵심 메시지로 발표했다.

보고서에서는 △협력적 감시, △위기 총괄·조정, △의료대응, △의료 물품 접근성, △공동체 보호, △협업과 책임 총 6개 분야에서 9개 교훈점을 제시하고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를 협력적 감시, 의료 대응, 공동체 보호 분야에서 4가지 교훈의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대응 중 얻은 교훈을 분야별로 설명하며 국가별 시사점 및 모범사례를 제시했으며, 코로나19 대응 교훈 9개를 적시했다.

첫째, 새로운 호흡기감염병 위험을 조기에 탐지하기 위한 감시와 실험실 역량 강화를 언급하며 이는 공중 보건 정책 결정권자의 의사결정에 중요 과학적 근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둘째, 위기 총괄 및 운영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한 시설 및 인프라 투자를 권고하며, 사전에 위기 대응 역량을 갖추는 것은 팬데믹 확산 속도를 늦출 수 있는 중요 요소라고 설명하며, 원헬스 분야(사람․동물․환경의 건강을 균형 있게 조정하고, 최적화하기 위한 통합적인 접근방식)의 감염병 발생 예방 및 대비를 지목했다.

셋째, 감염병 확진자 발생 최대치에서도 환자를 충분하게 수용할 수 있는 병상 확보 등의 의료 역량 확보가 필수적이며, 이는 감염병 유행 시기 긴급 치료 수요를 충족하는 동시에 일상적인 의료체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해 의료 인력과 지역 사회 보호를 가능케 하는 주요 요소라고 설명했다.

넷째, 정부와 비정부기관, 시민사회 등 다양한 주체의 긴밀한 협력 관계구축을 권고하며 이로 인해 의료 전달 체계는 향상되고 의료 서비스와 산업의 지속성을 유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섯째, 백신과 치료제 등 의료 물품에 대한 생산 능력을 향상을 위해 정부는 의료 물품에 대한 긴급 사용승인 등 규제 해소에 노력하고 제조 기업과 협력할 것을 강조했다.

여섯째, 정부의 공중보건 및 1차 의료 서비스에 대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로 탄력적인 의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언급했다.

일곱째, 이에 더해 취약 계층의 소득 감소, 교육중단, 복지 서비스 장벽 등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해 사회 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여덟째, 팬데믹 위협에 대한 강력하고 공평한 대응을 위해서는 국제 협력 및 조정 체계를 강화해야 하며, 마지막으로 각 국가의 정책결정권자는 코로나19 등 과거 감염병 유행 중 대응사례의 성공과 실패를 분석할 것을 권고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모범사례로 우리나라를 평가한 것을 바탕으로 방역 역량을 더욱 향상시켜 미래 팬데믹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언급하는 한편, "작년 국내에 개소한 글로벌보건안보 조정사무소(GSHCO, Global Health Security Coordination Office)와 올해 지정 예정인 팬데믹 대비 대응 세계보건기구 협력센터(WHO CC, World Health Organization Collaborating Center)를 통해 보건안보 국제협력 분야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헬스미디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6  |  등록일자 : 2011년 03월 18일  |  제호 : 헬스미디어인터넷뉴스  |  발행인 : 유경숙  |  편집인 : 유경숙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11길 56, 백송빌딩 1층  |  발행일자 : 2011년 6월 1일  |  전화번호 : 02)322-10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희
Copyright © 2024 헬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